Core/Context 모델

Posted in 프로젝트관리 // Posted at 2019.03.20 12:03

아마... 아래 그림은 한번쯤은 본 적이 있을 겁니다.
개개인의 서로 다른 재능을 무시한채, 획일적인 기준으로 평가하는 문제를 풍자하는 그림인데요..

"공정한 선발을 위해 같은 시험을 봐야 합니다: 모두 저 나무에 올라 가세요" (말풍선)

"모두가 천재다. 그러나 나무에 오르는 능력으로 물고기를 판단한다면, 그 물고기는 평생 자신을 멍청하다고 생각하며 살아갈 것이다" - 아인슈타인

이 카툰은 획일적인 교육과 평가에만 의존하는 교육분야의 문제 인식으로 자주 인용되지만, 기업의 경영 전략에도 대입해 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업의 존재 목적은 수익 창출입니다. 모든 기업은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다른 기업과는 차별화된 재화나 서비스를 시장에 공급합니다. 이러한 수익 창출 과정에서 주어진 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해서 수익을 극대화 시키고 리스크(risk)를 경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따라서 기업은 자신이 제공하는 핵심 서비스 전개를 위한 업무 역량은 자체적으로 내재화 시켜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다른 기업과의 차별화를 꾀해야 합니다. 

반면, 핵심 서비스에 직접적이지 않은 비 핵심업무는 다른 기업이나 다른 사람에게 위임하여 그들의 전문성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해야 생산성이 향상하고 리스크를 경감할 수 있습니다. 

기업의 외주(아웃소싱) 전략에 좋은 참조 모델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

'캐즘(Chasm) 이론'으로 유명한 제프리 A.무어의 '코어/컨텍스트(Core/Context) 모델'은 기업이 주어진 자원을 어떻게 운용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참조 모델을 제시하며 '클라우드 충격'이라는 책에서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코어(Core)란 의미 그대로 기업의 핵심 업무를 말합니다. 코어 업무는 기업의 경쟁우위를 높여주는 중요한 것이므로 최대한 자원을 집중해야 하고 자체 개발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반면 컨텍스트(Context)는 코어 이외의 모든 활동이라고 말합니다. 컨텍스트 업무는 차별성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가능한 표준적인 방식으로 효율을 최우선으로 수행하는 것'이 좋다고 말합니다.

또한 이러한 컨텍스트 업무는 어느 누군가에게는 코어 업무이기 때문에 그쪽에 아웃소싱을 맡길 수 있다고 시사합니다.

게임을 개발하는 기업에서 인사관리 프로그램이 필요한 사례를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게임 개발은 회사의 중요한 코어 업무이기 때문에 자체 개발을 해야 하며, 인사관리 프로그램은 컨텍스트 업무이기에 그 업무를 코어로 하는 외부 업체에게 아웃소싱 하는 식입니다.

그러나 코어/컨텍스트만으로는 기업내 모든 활동을 양분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입니다.

무어는 코어/컨텍스트 구분과 더불어, '미션크리티컬/'비미션크리티' 이라는 또 하나의 축을 또 다른 기준으로 내세웠습니다. 미션 크리티컬은 만일 중지되었을 때 즉시 심각한 리스크로 이어지는 기업 활동을 말하며 그 외의 모든 업무는 비 미션크리티컬이 됩니다. 즉 리스크의 정도를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도식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 클라우드의 충격]

---

제가 속해 있는 IT 분야에서도 아웃소싱 전략에 큰 영향을 주는 두가조 요소가 있습니다.

바로 클라우드(Cloud)오픈소스(Opensource)입니다.

오픈소스의 경우 외주(아웃소싱)라는 카테고리와는 성격이 조금 다를 수 있지만, 특정한 업무를 외부 자원으로 해결한다는 위임이라는 측면에서는 맥을 같이 하기에 연결지어 봤습니다.

클라우드의 경우 종전의 자체 전산실에 직접 렉과 장비를 구비하고 운영했던 온프레미스(On-Premise) 환경과는 달리 클라우드 환경에서는 이러한 물리적인 장비와 운영체제, 소프트웨어까지 빌려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기업은 자신들이 어디 까지를 직접 운영할지 결정하여 Iaas, Paas, Saas 형태의 클라우드 서비스 모델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갈수록 IT 환경의 판이 많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자원을 최적화 시키는 것은 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 뿐만 아니라, 서로 다른 재능을 가진 기업간 위임이 활성화 되어 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하게 된다고 봅니다. 과거 분업화가 많은 발전을 야기한 것 처럼요.

현재 자신의 회사나 수행하는 프로젝트에서, 코어와 컨텍스트, 미션크리티컬과 비미션크리티컬의 4사분면에 해당하는 업무가 무엇인지 파악하여 전략을 재정비 해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프로젝트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re/Context 모델  (0) 2019.03.20
Tuckman의 팀 발달 모델  (0) 2019.03.07
데브옵스 처방전  (0) 2015.05.21
개발자 칠거지악  (0) 2015.02.06
6하원칙 리더십  (0) 2014.07.09
로그수집에 대한 잡설(전수조사 vs 표본조사)  (0) 2013.09.05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