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와 Social sharing(소셜 공유)

Posted in SW 아키텍처 // Posted at 2017.06.26 12:47

"소셜 크롤러(Social crawler)는 자바스크립트를 실행하지 않는다"

얼마 전, 아키텍트로 지원했던 프로젝트에서 기술지원 요청이 들어왔다.

Ajax로 점철된(?) 페이지에 소셜 공유 기능을 추가해야 하는데, 여의치 않다는 것이다.
그래서 기술적 해결방안을 요청해 왔다.

해당 프로젝트는 일종의 SPA(Single Page Application) 구조로,
전통적인 웹 구현 모델인 서버랜더링 방식이 아니라 클라이언트 랜더링 방식을 채택하고 있었다.

즉 HTML/Javascript/CSS와 같은 정적 리소스를 먼저 브라우저에 랜더링 한 후, 필요한 비즈니스 데이터를 Ajax 통신으로 가져와서 DOM 제어를 하는 방식이다.

이런 구조의 대표적인 걸림돌(?)은 SEO(검색엔진최적화)나 Open Graph 프로토콜에 기반한 소셜 공유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서버에서 비즈니스를 처리하고 동적으로 생성된 HTML을 반환하는 것이 아니라, 아무런 동적 처리가 되지 않는 HTML을 먼저 반환하기 때문에, 웹 크롤러가 가져갈 수 있는 정보가 한정적이기 대문이다.

다시말해 대부분의 웹 크롤러는 자바스크립트를 실행하지 않기에, 자바스크립트를 사용해 동적으로 구성한 정보를 웹 크롤러에게 줄 방법이 없는 것이다.


이에 대한 기술적 해결 방안으로는, 크게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전략을 생각해 볼 수 있다.

1. 서버 랜더링 방식을 살짝 가미하기
소셜 공유를 위해서는 소셜 크롤러를 위한 메타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해당 메타 정보는 비즈니스 처리가 된 동적 정보로 구성되어야 하기 때문에 서버 랜더링 방식으로 필요한 메타정보를 구성하는 방식이다.

그리고 페이지의 나머지 처리는 Ajax 통신을 통해 동적으로 구성한다.
이 방식은 서버랜더링 + 클라이언트랜더링 방식을 하이브리드 시켜 '꿩 먹고 알 먹는' 착각(?)을 주기도 한다.

이런 구조는 다음 사이트에서 구현하고 있는 듯 하다

> http://jakduk.com

이 방식의 단점 이라면, 클라이언트 랜더링 방식이라는 아키텍처 구조를 조금 흔들어야 한다는 것이며 Angular와 같은 Full SPA 구조에서는 적용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은 두 번째 방식을 권장한다.


2. 웹 크롤러를 위해 별도의 메타 정보 제공하기
이 방식은 다음의 사이트에 잘 설명되어 있다.

> https://rck.ms/angular-handlebars-open-graph-facebook-share/ 

기존 페이지나 아키텍처 구조를 건드리지 않고도 적용할 수 있는 훌륭한 방법이다.

동적으로 생성된 메타 정보를 반환하는 별도의 로직을 만들고,
페이지 요청이 웹 크롤러로부터 온 것이라면 웹 서버의 Rewrite 모듈을 사용해 요청을 다시 작성한다.

즉 일반 사용자는 원래 페이지에 접근하고 웹 크롤러는 동적 메타 정보를 제공하는 HTML을 반환받도록 하는 것이다.

이때 메타정보를 제공하는 로직은 HTML을 반환하는 REST API로 구현하거나 별도 서버 측 페이지로 구현할 수 있다.

--------------------------------------------------------------------------------------------------------

여러모로 비교해 봤을 때, 2번 방식이 보다 깔금하게 해결 할 수 있는 솔루션인 듯 하다.

그러나 이 글을 쓰는 목적은 다른데 있다.


3. 자바스크립트를 해석하는 웹 크롤러

근래 웹 아키텍처에 SPA(Single Page Application)가 많이 차용되는 추세이고, 특히 앱 스러운(App Like) 모바일 웹 환경에서는 SPA가 보다 효과적이다.

또한 Angular, Vue.js, React.js와 같은 SPA 프레임워크들이 인기가 치솟고 있으며, 하이브리드 앱 환경에서도 클라이언트 랜더링 방식이 심심찮게 적용되고 있다.

이렇듯 클라이언트 랜더링 방식이 기술적 트랜드로 자리매김 하고 있고 필드에서 많이 적용되고 있음에도 웹 크롤러는 아직 과거에 머물러 있다는 점을 꼬집고 싶다.

일부 브라우저 업계에서는 클라이언트 랜더링 방식에서 SEO 등의 적용을 위해 자바스크립트의 동작을 해석하는 웹 크롤러를 만들고 있다고는 한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대부분의 웹 크롤러는 단순히 URL을 호출하고 즉시 반환되는 HTML 덩어리에만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아무리 진보한 아키텍처라고 해도, 주변 환경이 이를 지원하지 않는다면 아키텍처의 훼손은 어쩔 수 없이 발생할 것이다.

개인적인 희망으로는, 웹 크롤러를 현실에 맞게 진화시켜 클라이언트 랜더링 방식에서도 SEO나 소셜 공유가 가능토록 해 주길 바란다.

혹여 망설여지는게,
표준적이고 범용적인 적용이 어려울 수도 있겠다 하는 것인데...

이것 역시 , 클라이언트 랜더링의 모든 커스텀 로직을 인식할 필요는 없고 초기화 함수 정도만 인식해 줘도 쉽게 풀릴 문제가 아닌가 한다.

크롤러의 발전을 기대하며...

참고> 페이스 북 클로러 테스트 페이지
다음 URL은 페이스북 크롤러가 소셜 공유를 했을 때 어떤 정보를 가져가는지 테스트 해보기 위한 도구이다.

https://developers.facebook.com/tools/debug/shar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W 아키텍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내 역량 강화 세미나 진행  (0) 2017.11.01
SPA와 Social sharing(소셜 공유)  (1) 2017.06.26
좋은 소프트웨어를 위한 기본기  (0) 2016.12.14
UI 디자인트렌드  (0) 2016.12.13
HTTP2-over-QUIC  (0) 2016.12.08
웹페이지 고속 랜더링 기술, 구글 AMP  (0) 2016.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