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Posted in BookLog // Posted at 2018.03.14 16:47


실로 오랜만에 소설책을 완독했다.

1998년도 3개월간 병원에 입원했을 당시,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에 매료되어 그의 작품을 꽤나 읽었었다. 그 이후로는 아주 간혹 소설책을 건드려 보긴 했으나 매번 완독하지는 못했다.

주로 전공과 관련된 책이나 자기계발서, 인문학 서적, 역사와 관련된 책을 위주로 읽어 왔었다.

우연히 큰 애가 다 읽고 책장에 꽂아준 것을 보고, 읽게 되었는데 확실히 소설책 답게 흥미롭고 술술 읽혀지는 흥미로운 책이었다.

삼분의 일 정도 읽다가, 늘상 하던데로 어딘가 던져 놓았다가...

어디선가에서 본 소설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라는 글을 보게 되었다.

"한 사람의 일생에서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소설책을 통해서 간접경험을 해야 한다"

공감하며, 다시 꺼내어 다 읽게 되었다.

인문학 책은 읽는 속도가 나지 않는데, 이 책은 그야말로 술술 읽힌다.
소설책 특유의 평이한 문체에 내용까지 흥미로우니 한번 읽기 시작하면 좀체 멈추지 않는다.

간만에 소설책을 완독하고 흥미를 가지게 되어 기쁘다.

다시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책을 시작해야 겠다.


'Book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0) 2018.03.14
율곡, 사람의 길을 말하다  (0) 2014.08.12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  (1) 2014.06.23
불안  (0) 2014.03.30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  (0) 2014.02.25
새벽예찬 : 장석주 산문집  (0) 2014.02.23

submit